Categories
낭가파르밧 루팔벽 등반기

5월19일-출국38일

bc눈->짓눈깨비
01시 0도 12시 4도

간밤 새벽 눈사태가 3회 있었다.
새벽에도 있다는 것은 산에 눈이 많이 왔다는 것이다.
두시반 이후 부터 내린 눈이 점심인 지금까지 쏟아지는데 bc는 기온이 높아 즉시 녹고 있다.
아침 식사시 대장 왈 “10시 전에 그치면 타르싱(마지막 마을)으로 외유가자”가 공염불 되었다.
13:30 양치기,아랫마을 젊은 청년,키친보이,대원모두가 모여 축구경기를 했다.등반 대장의 부상 조심해란 소리가 귀에 멤멤 하지만 굴러가는 공을 다툴때면 니다리 내다리 보이지 않는다.
걷어차고 밀치고 박기가 대수 이때만큼은 등반에 대한 부담 다털고 눈 앞의 공에만 집중한다.
대원들도 3560m에 완벽 적응,곧 죽을것 처럼 숨 헐떡이다가도 금새 평상시 호흡 찾고 다시 달린다. 몸을 혹사하고 나면 곧 이어지는 치매 방지 고도 두뇌 플레이,전 국민을 ‘타짜’로 만든 고스톱.
견제를 위해 ‘약’을 풀어주어야 할때 자기 이기 겠다고 ‘약’을 꼭 쥐고 있다가 대형 터트려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입힌 사람에게 엄격한 룰적용을 통한 ‘독박’체계를 확립하고 세월아 네월아 노인정 화투치는 이에게 준엄한 꾸짖음을 주고 낙장이나 판 밖으로 화투장을 떨쳐 보이므로 해서 작전을 헷갈리게 만드는 행위에 대해서는 벌금을 먹임으로써 기강을 세웠다.
이 모든것이 안통하는 김모형 시간 가는줄 모르게 만든다.
판에 참가 하지 않으면서 틈틈히 와서 형근 염장 지르고 사는 미곤이 까지 다들 신난다 신나.
오늘은 완패를 했다.역시나 옆에 병찬형이 앉으면 속터져 할수가 없다.

‘오페라의 유령’을 읽기 시작

By 이 현조

2,333 replies on “5월19일-출국3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