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벌거벗은 산 -새로운 전설을 향하여- 한국 루팔 원정대 이현조 히말라야,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신들이 사는곳,또는 신들의 영역이라 부른다. 이곳에서는 사람의 능력이나 개개인의 노력보다도 지극히 모호한 개념인‘운’이나 ‘느낌’에 의해서 生과 死가 극명하게 나뉜다. 우리나라 최초의 에베레스트 등정자[…]

더 보기 …

4월 14일(출국3일째)-블랙데이,이슬라마바드 이틀째

난 뷔폐체질,점심을 맛나게 먹었다. 가격은 4000원쯤 저녁도 뷔폐, 대신 급이 다르다. 헐리데이 호텔 “음주가무”중 가무가 없다. (최창돈 고문님 쏘다) 오늘의 하일라이트는 현수가 현지음악에 맞춰 타월 날리기 춤을 만인 앞에서 선보인것. 다들 뒤로 넘어가는줄 알았다. 현지[…]

더 보기 …

4월 11일-환송식,광주 출발,치과 진료

23시 20분 연맹에서 환송식후 출발했다. 환송때 백미는 대원들 소감 한마디에서 형근이 한마디 “총각 송형근”입니다. 사람은 확실히 타고 나는 끼가 있는가 보다. 어쩜 그리 본능적으로 그런 조어 능력이 발휘된는지 원정대원의 가족,친지,동료 150인 참석 했다. 아마도 근래[…]

더 보기 …

설연

1.설연:바람에 날려서 연기처럼 흩날려 오르는 눈 1)능선에 쌓인 눈이 연기처럼 공중으로 피어오른 것 2)눈사태로 인해 눈이 연기 처럼 피어오르는 것 3)흩날리는 정도로 바람의 강도나 정상 또는 능선상의 기상을 판단하는데 도움이 된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