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60일째-c3루트 작업

bc에 강풍이 몰아치고 c2는 눈과 화이트 아웃이다.
저녁 7시 강풍이 다시

9일 23시 30분 피곤에 지친 형준을 깨웠다.
24시 운행이 예정되어 있어서 인데 일어나자 마자 코피를 흘린다.
밖에서 창호형 등반준비에 여념이 없고 하는일 없이 6일째 대기하는 일에 지친 주형형 잠들어 있다.
상훈과 나는 나가려는 두사람 준비 거든다고 안자고 있고
그런데 준비 하는 속도가 영~ 더디다.
차한잔하고 출발 한다기에 30분전에 깨웠는데 형준이 컨디션 난조와 찬바람,저온에 시간반을 준비하고 01:00시 출발한다.
정리하고 다시 잠들었는데 상훈 급히 깨운다.03:00 형준이 사색이 되어 돌아 왔다.언손을 급히 내 겨드랑이에 넣고 나머지 한손은 불나게 비볐다.7일 동안 c2에서 기상 좋아 지기만 기다렸던 것이 한 원인이고 저녁 맵게 양고기를 먹고 라면을 먹은 것이 두번째 이유로 설사와 오한으로 돌아온 것이다.
설사는 이틀전부터 했지만 움직이면 나아질 거라 믿고 운행 나갔는데 탈이 난 것이다.
종일 자지 않았고 운행조 거든다고 새벽 한시까지 자지 않았다.생각 같아서는 03:30 별빛 받으며 나가고 싶지만 준비되지 않은 몸으로 운행 나서는 것은 바보. 주형형에게 말하고 05:00까지 잤다. 물끓이고 텐트정리 장비챙겨 07:00 출발하는데 형준이 피곤한 모습으로도 끝내 자리에 앉아 나가는 우릴 배웅한다. 창호형은 지쳐 쓰러져 자고,허벅지까지 빠지는 눈 늪을 그렇게 한시간 거릴 창호형과 형준이 길을 뚫어 놓았다. 덕분에 편하게 운행했는데 그들이 돌아온 이후론 전부 내 몫.
50m 아래 주형형,상훈은 항상 그렇듯 늦게 발동이 걸리는 관계로 보이지 않는다. 무슨 눈이 능선상에 이렇게 깊이 쌓일수 있는지. 얕은곳이 무릎 깊이다. 징한놈의 러셀.
얼마나 퍼 부었던지 칼날 능선이 그녀들의 가슴처럼 둥그스럼 해졌다.
그런다고 편해졌냐 하면 천만의 말씀 그녀들의 매운 성깔만큼 눈 헤치고 길만드는 것이 깐깐 해졌다.
이렇듯 죽어라 뚫어도 우리 상훈은 어쩌면 다시 러셀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위에서 쓸리는 눈이 폭포수 같아서)
11시 일단 1차 데포지점에 도착해 45분을 기다리니 상훈이 도착한다.
주형형과 30분을 더 날씨 추이를 보며 나아갈 것이냐 물러설 걸이냐 길림길에 고민하다가 ‘go’ 한피치를 끊고 다시 숨고르는데 칠흑같은 화이트 아웃이여 등반대장이 “back”을 지시 쫒기듯 내려 왔다.
c2까지 35분 c1까지 1시간,다시 bc 2시간 10분 하산속도 죽인다.

운행중 bc로 부터 급박한 하산지시와 대기,다시 하산 오락가락하는 명을 받았는데 bc에 돌풍이 분 결과란다.
바람부는 동안 bc는 초긴장’혹 이바람이 운행중인 대원들에게 미치는거 아냐’하는 걱정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