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5일

아침 6시부터 축구장을 찾아 이슬라마드 시내를 헤집고 다녔으나 찾지 못하고 민박집에 돌아와 남강주유소에 근무하는 남강파와 금강전력에서 주로 머무르는 금강파가 나뉘어서 시합을 했다.
식사후 윗분들은 불교유적지와 박물관이 있는 덱실라로 구경을 떠나고 아랫것들은 시내 쇼핑을 나가 지도구입및 트레킹 책을 샀다.
점심은 정부 연락관인 알리 집에 초대 받아가서 대접을 받았다.
그는 97년 원정대때에도 연락관으로 일을해 대장과 형근 주영형을 잘 알고있었다. 올해 32살인데 벌써 네명의 자녀를 두고 있었다.
멍석이 깔린 컴컴한 방에서 그들가족이 정성들여 차린 음식(닭커리,짜파티,달)을 맛나게 먹었다.
여자들의 삶도 보고 싶었는데 탈레반 스타일이라고 꼭 꼭 숨겨두어 나올때 겨우 두건으로 감싼 얼굴과 빼꼼이 보이는 눈만 보고 왔다.
오후엔 기어이 축구장을 찾아 광주거주파와 기타지역파가 동네축구스타일로 죽을둥 살둥 뛰어 훈련부족이라 항상 생각하는 대장님께 큰 기쁨을 흠뻑 주었다. 각각 한골씩 넣고 승부차기 끝에 기타 지역파가 1대0으로 이겼다.
운동효과 기분 모두 좋으나 부상위험이 크다.
주형형 나와 부딪혀 부상,난 골키퍼 보다 무릎이 까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